뉴스기사_[ 전자신문 -210322 ] 성균관대, ICT명품인재 양성 박차…인문·의료·공학 융합교육 및 연구 투자

성균관대(총장 신동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관 ‘ICT명품인재양성’ 추진 대학 선정 2차연도를 맞아 ICT 창의·융합형 고급인재 양성에 발 벗고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ICT명품인재양성사업은 정보통신기술(ICT) 핵심인재 양성을 위해 연 40억원 수준으로 최장 10년간 지원하는 사업이다. 교육을 통한 연구, 연구를 통한 교육 체계 운영으로 기존 공학교육 틀을 벗어나 미래 시대가 원하는 창의적 융합인재를 양성하겠다는 취지다.

성균관대 ICT명품인재양성사업단(단장 추현승)은 ICT 분야 창의인재 10년간 총 380여 명 배출하는 것이 목표다. 인문․의료․공학 융합교과목 편성, 팀 티칭 등 혁신 교육과정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대학과 민간, 정부가 함께 연간 40억원씩 10년간 총 400억원을 투자한다.

ICT명품인재양성사업단은 인공지능 기술은 물론 수퍼인텔리전스와 뉴럴커넥션의 실체적 기술들을 선도적으로 연구개발한다. 또 미래의 핵심기술인Artificial Super Intelligence(ASI)를 주요 목표이자 방향으로 설정해 인간의 두뇌를 궁극적으로 외부 ASI와 연결하는 뉴럴엔지니어링기술을 연구한다.

추현승 단장은 “ICT명품인재양성사업단은 수퍼인텔리전스 기술을 바탕으로 우리 사회가 직면하고 있는 난제 해결에 도전하고 미래사회를 이끌어갈 ICT명품인재인 수퍼사피엔스를 양성하겠다”며 “병원의 의료데이터와 사회의 수많은 데이터를 통해 새로운 정보를 얻고, 나아가 이는 새로운 다양한 일자리 창출에 중요한 기여를 할 것이다”고 전했다.

KakaoTalk_20160418_131555764

[전자신문 김명희 기자]

뉴스링크>